마이프로틴에 대한 30가지 감동적인 인용문

비타민D 보충제가 근육 건강을 증진하는데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왔다. 수많은 관찰 테스트에서 비타민 D 보충제가 근육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다고 시사해온 것과 다른 내용이다.

덴마크 아르후스대 테스트팀의 메타 해석에 따르면 비타민 D 보충제 섭취로 인한 근육의 기능과 건강 증진의 이점이 발견되지 않았다. 되레 비타민 D 보충제를 먹은 시민들은 위약 그룹에 비해 일부 검사들에서 더 못한 결과를 보여주었다.

아르후스대 내분비내과 리세 소피 비슬레브 박사는 요번 메타 공부의 특징은 이용최대한 문헌에 대한 엄격한 기준을 적용한 점이라고 전했다. 예를 들어 비타민 D가 근력에 미치는 유익한 효과를 보고한 아홉 가지 공부는 과거 흔히의 메타 해석에 함유됐지만 과학적 부정행위가 드러나 철회됐다.

요번 해석에서 테스트팀은 총 8749명이 참여한 54건의 시험에서 얻은 자료를 바탕으로 연구 결과가 엇갈린 주제에 대해 가치 있는 증거를 제시하였다. 그 결과, 비타민 D 보충제가 근육의 힘과 건강에 도움이 끝낸다는 증거를 찾지 못했다는 것. 그런가하면 일어서서 걷기 검사, 무릎 굽히기 검사, 간편신체기능진단들에서 근육 마이프로틴 할인코드 기능에 대한 부정적 효과가 드러났다.

비슬레브 박사는 “일반적으로 관찰 실험에서 나온 결과를 주의 깊게 해석할 필요가 있을 것입니다”면서 “이번 실험의 주요 결론은 비타민 D가 근력에 이로운 영향을 미치지 않고, 심각하지 않아도 역효과도 낼수 있다는 것”이라고 이야기 http://edition.cnn.com/search/?text=마이프로틴 했다. 그는 이와 같은 해로운 결과가 임상적으로 관련성이 있는지는 알 수 없다고 추가로 말했다.

image

따라서 비슬레브 박사에 따르면 일부 부정적인 결과에도 불구하고 저것이 비타민 D 보충제 복용을 중단해야 하는 이유는 아니라고 전했다. 근육 피로를 호소하는 사람들에게 상당 부분 보충제가 필요하다는 얘기다. 비타민 D 결핍을 보여지는 사람에게 보충제의 가치가 있을 수 있기 때문인 것이다.

주로 공부는 비타민 D 수치가 낮은 요즘세대를 포함하지 않는다. 상당한 비타민 D 결핍증을 가진 청년들만 타겟으로 한 테스트도 없다. 그렇기 때문에 비타민 D가 부족한 이들에게 보충제가 얼마나 효과를 발휘할 수 있는지 조사할 필요가 있다는 것. 허나, 비타민 D에 대한 대중의 큰 관심을 감안할 때 주로 채용량 비타민 D가 미칠 수 있는 영향에 대해서는 재인식할 필요가 한다는 결론이다.